[월드컵] 케인, 확률 높아진 골든부트…그런데 쑥스러운 수상?

发布日期:2019-04-25
[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] 잉글랜드 공격수 해리 케인이 쑥스러운 골든부트를 차지할 전망이다.케인은 15일(한국시간)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3,4위전 잉글랜드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팀 승리를 도왔다. 3위 벨기에는 이번 대회서 자국 최고성적을 기록하는데 성공했다.경기 결과만큼 관심을 모은 게 득점왕 경쟁이다. 다만 싱거웠다. 벨기에 공격수 루카쿠는 물론 잉글랜드 공격수 케인도 이날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. 이렇다 할 활약을 못 선보인 케인의 대회 총 득점도 6골. 사실상 득점왕격인 골든부트도 예약했다. 잉글랜드 해리 케인(사진)이 월드컵 골든부트 확률을 높였다. 사진=AFPBBNews=News1 현재 결승에 오른 그리즈만, 음바페가 3골을 넣은 상태지만 이들이 해트트릭 이상을 해내기란 쉽지 않기 때문. 자연스럽게 케인의 득점왕 확률이 크게 높아진 상태다. 다만 케인은 6골 중 무려 3골이 PK로 성공시킨 골이고 도한 16강 이후 토너먼트에서는 단 한 골에 그쳤다. 4강 등 중요한 순간마다 침묵하며 팀 52년 만의 결승행을 돕지 못했다.hhssjj27@maekyung.com▶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▶ 클릭 핫! 뉴스[ⓒ MK스포츠 & sports.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기사제공 MK스포츠